강남구 중소기업, 일본에서 550만 달러 계약달성

황상윤 hsy1025@gangnamtimes.com | 승인 18-05-09 22:19

본문

4d62d935a45b4133e772d4ebf9d80252_1524983772_9929.jpg



강남구는 이달 18~19일 일본 도쿄 국제포럼에서 열린 ‘2018 동경 한국상품 전시상담회에 관내 10개 기업 참가를 지원해 약 550만 달러 계약 성과를 냈다고 25일 밝혔다. 

 

이 전시상담회는 한국의 경쟁력 있는 중소기업 제품을 일본 소비자에게 선보이는 행사로 ()한국무역협회와 강남구가 공동 주관했다.

 

구는 지난해 관내 10개사의 참가를 지원해 277만 달러의 계약 성과를 이룬 것에 이어 올해에도 유망기업 10개사의 참가를 지원해 일본 대형 바이어와 550만 달러 수출 계약을 달성한 것이다.

 

이번 성과는 부스비의 70%, 편도운송비, 통역(11), 현지이동 차량 등 공동경비는 물론, 1100여 명의 일본 바이어를 섭외하고 준비과정부터 상담현장까지 구에서 발 벗고 나서 이룬 것이라 더 의미가 있다.

 

구는 지난 1월부터 업체모집과 선정, 업체별 특성에 맞춘 1:1 바이어 매칭과 사전 마케팅에 심혈을 기울였다. 도쿄 현지 간담회를 통한 현장 밀착지원과 함께 바이어가 강남관을 방문하도록 유도하는 등 공격적인 마케팅으로 수출을 이끌었다.

 

전시회에 참가한 10개 업체는 화장품 전문업체 라이언컴퍼니㈜ ▲탈모예방 비누 모담코리아 제주 해마 화장품 오르컴퍼니 승무원 마스크팩 에프지뷰티 DPC핑크아우라쿠션 엠에스코 한방 코스메슈티컬화장품 제이엠피바이오 대리석 건축재 신흥스톤㈜ ▲자연여과식 정수기 에바유나이티드 자외선살균기 프라임테크 탈취·항균기능 생활용품 데오큐브다.

 

특히, 화장품 전문업체인 라이언컴퍼니는 일본시장을 겨냥해서 새롭게 선보인 남성용 화장품을 출시해 일본의 대표적 잡화점인 돈키호테, 도큐핸즈와의 계약으로 화제가 됐다. 또한 탈모예방 비누와 화장품을 선보인 모담코리아는 일본의 유명 홈쇼핑 회사인 QVC와 방송 런칭을 앞두고 있어 기대를 모은다.

 

이수진 지역경제과장은 일본 시장은 수출 문턱이 높기로 유명하지만, 일단 수출에 성공하면 미국, 유럽 등 선진국 시장으로의 진출이 쉬운 장점이 있다. 이번 전시회를 통해 일본 시장에서 강남구 중소기업 제품의 우수성이 입증된 만큼 앞으로도 적극적인 지원으로 판로 확장에 앞장서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앞으로 강남구는 5월에는 중국 상하이와 베트남 호찌민에, 하반기에는 유럽, 미국 등지에 통상촉진단을 파견해 수출 확대에 더욱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후원하기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로그인 후, 댓글 작성이 가능합니다.
댓글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