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 祭] 정현석 시인의 ‘詩愛 스미다’

정현석 wisestone10@naver.com | 승인 19-11-06 14:47

본문

4520d510ca1740f63008fae1e409f8b9_1572860563_128.jpg

 

[11월 ]

 

 

이윽고

한 줌 그득 그러쥐었던 時間의 모래가

다 빠져 나간 뒤

차디찬 안개가 적막한 벌판을 덮을 즈음

 

 

그러나 나는

절망하지 않으려네

 

 

메마른 땅밑에서

고요히 흐르고 있을

새 時間의 물결만 기억 하려네

 

 

끝날 때 까진 끝나지 않는

時間의 엄숙만 가슴에 담으려네

 

------------------

정현석 시인

경북 의성 출생

영남대학교 행정학과 졸업

2011년 미당백일장 입상

2019년 세상의 모든 사소함에게출간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후원하기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