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 장마 앞두고 풍수해 대비

강남타임즈 seochotimes@seochotimes.com | 승인 19-07-22 21:06

본문

9ffd62203442126909e04b6bc5e5234f_1562827002_1693.jpg

 

강남구는 여름철 풍수해 대비 취약시설물 점검과 대책을 강조하면서 13개 반 90여 명으로 구성한 재난안전대책본부를 본격 운영하고 있다. 대책본부는 수해복구 투입을 위한 전 직원 비상 연락체계를 구축하고, 침수 가능성이 높은 380가구에 돌봄 공무원 50명을 지정했으며 296여억 원(서울시 예산 포함)을 들여 침수방지용 하수관로 109km 준설, 노후 불량 하수관로 연장 3500m 개량, 빗물받이 35000곳 정비를 마무리했다. 또 양수기 1064대를 점검하고, 마대 등 수방 자재 27000개를 확보했다.

 

지난 4월에는 빗물펌프장·수문·유수지 등 주요 방재시설물 22개소와 범람이 우려되는 탄천·양재천·세곡천, 대형공사장 62개소 등 수해 취약지역 80개소에 대한 점검을 마쳤다. 5월에는 대치빗물펌프장에서 수방 교육과 양수기 작동훈련을, 강남 및 신사 육갑문에서는 개폐 시운전을 실시했다.

 

윤석빈 치수과장은 해마다 반복되는 풍수해를 줄이기 위해서는 철저한 대비가 필요하다일회성이 아닌, 반복적인 점검을 통해 모두가 행복한 안전도시 강남만드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한편 침수방지시설이 필요한 세대가 동 주민센터나 구청 치수과(02-3423-6595)로 요청하면 물막이판·수중펌프를 무료 설치할 수 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후원하기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로그인 후, 댓글 작성이 가능합니다.
댓글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