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세먼지 유입 차단, 사물인터넷 기능 갖춘 버스정류장 생겼다

정승혜 editton2@gangnamtimes.com | 승인 19-07-11 16:03

본문

56476df39be5132341d2a7961a7e27a0_1561254581_5091.jpeg

 

강남구는 코엑스 동문 앞 버스정류장에 미세먼지 유입 차단 기능과 사물인터넷(IoT) 기능을 갖춘 스마트 그린 셸터를 시범 설치했다구는 정류장 벽면에 식물의 잎과 토양을 활용한 친환경 공기정화 방식으로 필터 교체비 등 에너지 절감 효과가 우수한 플랜트 월(Plant Wall), 천장에는 공기청정기를 달아 깨끗한 내부 공기가 유지되도록 했다.

 

출입구 위쪽에는 이온플라즈마 에어커튼이 설치돼 미세먼지를 차단한다. 이온플라즈마는 필터방식과 달리 살균 이온으로 근본적인 살균·탈취가 가능하며, 사물인터넷 센서를 통해 미세먼지를 측정, 데이터를 구축한다구는 셸터 벽면에 노약자를 위한 안전바와 CCTV·비상벨을 설치했으며, 온열의자와 천장형 냉·난방기, 전자기기 무선충전박스 등으로 편의성을 높였다. LED 전광판과 연동형 키오스크를 통해 생활정보를 제공한다. 시범 운영 결과에 따라 설치구역을 마을버스 정류소로 확대할 계획이다.

 

한편, 강남구는 9월부터 145개의 미세먼지 측정기에서 수집·분석한 실시간 데이터를 전국 지자체 최초로 개발한 최첨단 애플리케이션 더강남을 통해 전달한다. 11월엔 지하철 7호선 청담역 지하에 친환경 녹색 공간 미세먼지 프리존(Free Zone)’을 조성한다. 이밖에도 올해 관내 국·공립 어린이집 144곳에 대기정보 알리미를 설치하고, ··고 특별 교실에 1000여개의 공기청정기를 설치할 계획이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후원하기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로그인 후, 댓글 작성이 가능합니다.
댓글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