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1일, 세계 금연의 날 맞아 흡연예방 캠페인 벌여

정승혜 editton2@gangnamtimes.com | 승인 19-06-18 14:10

본문

2e576d7ec822e866987107fb73baa995_1559261001_1369.jpg

 

31일 세계 금연의 날을 맞아 강남구는 27일부터 금연주간을 지정하고, 강남대로에서 지역주민 및 강남구시니어봉사단과 함께 흡연예방 캠페인을 벌인다.금연 및 건전한 음주문화, 특히 길거리 흡연으로 인한 간접흡연과 전자담배의 유해성을 홍보하는 이번 캠페인에는 금연상담사가 참여해 폐활량을 측정하고 흡연자들에게 금연보조제(패치, , 캔디)를 나눠준다.

 

금연거리에 설치된 절주홍보부스에서는 알코올 분해유전자 테스트 및 가상음주고글을 체험할수 있고 건강홍보부스에서는 체성분 측정과 건강상담을 통한 대사증후군 관리사업 홍보와 만성질환자 예방을 위한 혈압 측정이 진행된다. 구는 금연주간 행사로 지난 28일 흡연단속원동 주민센터 금연사업 담당자 등 40여명을 대상으로 역량강화 교육을 실시하고 29,30일에는 언북중학교청담고등학교 재학생 및 교직원과 함께 등굣길 흡연예방 캠페인을 진행했다.

 

서울시내 금연구역은 지난해 기준 265113개소로 이 중 강남구가 29709개소로 가장 많다. 구는 적극적인 금연정책으로 지난 3월 보건복지부의 남자흡연율 개선 우수기관장관상을 수상했고, 지난해 12월에는 국민건강보험공단의 금연치료 우수기관인증을 받았다. 올해는 흡연단속원을 5명에서 7, 금연지도원을 2명에서 14명으로 늘려 흡연민원 다발지역을 중심으로 집중단속과 계도활동을 병행 중이며 22개 동 주민센터 직원으로 구성된 단속반도 상시 활동하고 있다.

 

양오승 보건소장은 “‘담배 연기 없는 건강 도시 강남을 조성하기 위해 찾아가는 금연클리닉을 확대 운영하고 새로운 금연사업을 적극 발굴하겠다고 말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후원하기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로그인 후, 댓글 작성이 가능합니다.
댓글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