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구, 내년도 생활임금 시급 9990원

강남구 소속 기간제·무기계약직 등 근로자 214명 대상 … 적용대상자 월 208만 7910원

정승혜 editton2@gangnamtimes.com | 승인 18-11-04 09:23

본문

9016667ad6d60ae9a8584914359b9c60_1541290894_4176.jpg

 

내년도 생활임금을 시급 9990원으로 확정했다.

이는 지난 8월 정부가 고시한 내년도 법정 최저임금 8350원보다 1640(19.6%)이 더 많은 금액으로, 강남구 생활임금심의위원회는 지난달 14일 구청 본관 3층 제2작은 회의실에서 이런 내용을 확정한 바 있다.

 

이에 따라 2019년도 강남구 생활임금은 주 40시간 법정 통산근로자의 월 209시간을 적용할 때 2087910원이며, 생활임금 적용대상자들은 법정 최저임금에 따른 월급 1745150원보다 342760원을 더 받게 된다.

 

생활임금은 임금 노동자의 실질적 생활이 가능하도록 법정 최저임금 이상의 임금을 지급하도록 법적으로 규정한 제도로 노동자의 생계를 실질적으로 보장하려는 정책적 대안이다. 강남구는 내년에 처음 시행한다.

 

적용대상은 강남구청 소속 기간제 및 무기계약직 등 근로자 214명으로, 공무원 보수체계를 적용받는 근로자, 공공근로·지역공동체일자리 등 관련 법령 및 지침에 따라 국비 또는 시비를 지원받는 사업 참여자는 제외된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후원하기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로그인 후, 댓글 작성이 가능합니다.
댓글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