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구 민원실 고객중심으로 확 바뀌었다.

정승혜 editton2@gangnamtimes.com | 승인 18-10-19 16:34

본문

a92e1922525eba044a98c247069b052d_1539934435_7969.jpg

강남구(구청장 정순균)가 주민 편의를 위해 구청 본관 1층 민원실을 확 바꿨다. 업무 중심 민원실 공간을 재배치하고 편의시설을 확충해 고객 중심으로 탈바꿈한 것이다.

 

구는 낡고 어두운 민원실 분위기를 밝게 하고자 바닥재를 흰색으로 교체하고, 업무 구역별로 노란색·녹색·파란색의 3가지 고유색을 지정해 기둥을 색칠했다. 또 중앙홀 벽면에 색상별로 눈에 띄는 유도 사인을 제작해 주민이 쉽게 찾을 수 있도록 했다.

 

민원 안내대는 출입구 쪽 민원서 식대 옆으로 이동, 이용의 효율성을 높였다. 기존에는 안내대가 중앙홀 전면에 설치돼 방문객의 시야를 가렸는데 이를 재배치하고 중앙홀에는 커뮤니티 라운지를 조성했다.

 

무인민원발급기 위치도 민원실 중앙 기둥 뒤쪽에서 중앙홀 벽면에 배치, 이용객의 편의를 도모했다. 향후 민원대 높이를 민원인 눈높이에 맞춰 주민과 함께하는 같이(가치) 행정 구현에 더 힘쓸 예정이다. 아울러 청사 주변에 녹지대 산책로를 정비해 주민들이 부담 없이 쉴 수 있는 공간을 마련했다.

 

민원실 환경개선 사업은 민선 7기 시작과 함께 추진한 이것부터 바꾸자에서 나온 제안이기도 하다. ‘이것부터 바꾸자는 행정서비스 개선을 위해 직원의 아이디어를 공모한 것으로, 710일부터 20일까지 10일간 직원 1344명이 2646건 의견을 제안해 현재 해당 부서별로 검토·추진 중이다.

 

동 주민센터(문화센터)의 청사 및 주변 환경정비는 대민서비스를 우선하는 정순균 강남구청장이 취임 후 직접 챙겼다. 지난 7월부터 주민센터 입구 플래카드, 배너, 각종 게시판 등 홍보물 정리, 물품보관 창고 및 주차장 정리, 민원실 환경개선 등 청사 내·외부 환경을 정비해 주민불편 사항을 최소화하고, 민원인이 체감할 수 있는 쾌적한 공간을 마련하도록 했다.

 

정 구청장은 강남에 들어오는 순간 강남은 뭔가 다르다는 느낌을 드리는 것이 강남다운 강남, 품격 강남이라고 생각한다.”면서 구민들께 약속드린 대로 57만 구민만 바라보고 정파나 이념을 초월해 구민의 삶의 질 향상, 주거환경개선 등 기분 좋은 변화에 힘쓸 것이라고 밝혔다.

 

정 구청장은 또 구정의 중심이 주민이 될 수 있도록 강남구만의 차별적인 혁신서비스를 디자인해 구민을 섬기는 감동이 무엇인지 보여드리겠다초심을 잃지 않고 열심히 품격 있는 강남을 만들어 자연스럽게 민주당 구청장 뽑았더니 역시 잘한다.’는 평가가 나오도록 하겠다고 다짐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후원하기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로그인 후, 댓글 작성이 가능합니다.
댓글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