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구, 추석맞아 계약대금 82억 조기 지급

정승혜 editton2@gangnamtimes.com | 승인 18-10-19 16:24

본문

46e90a687de1ba674eae732bcd75437e_1537062265_4316.jpg

강남구(구청장 정순균)가 추석을 맞아 민생 안정을 위해 공사대금 등을 조기에 지급한다.

 

구는 9월 들어 공사·용역·물품 등 모든 계약 관련 대금 지급 기일을 최대 19일에서 10일로 줄여 조기에 지급하고, 특히 노무비는 적정성 검토 후 청구 다음 날 바로 지급기로 했다.

 

평소 공사대금 등 지급은 계약사항 이행 후 기성 및 준공 검사 14, 대금 지급 5일 등 최장 19 일이 소요됐다. 그러나 구는 이번 추석을 맞아 기성 및 준공 검사 기간은 7일로, 대금 지급일은 3일 이내로 줄여 9일 이상 지급기간을 단축한다.

 

특히 임금과 관련된 노무비는 대가 지급 후 대금 e 바로 시스템을 통해 노무자의 통장으로 직접 입금 여부를 확인해 임금체납을 차단하며, 구는 이번 조기 지급을 통해 180여 건의 계약대금 약 82억 원을 지급할 예정이다.

 

정순균 구청장은 추석을 맞은 모든 근로자 서민가정들이 이번 조기 지급을 통해 기분 좋은 변화를 체감하시길 바란다.”앞으로도 품격 있는 강남답게 임금체납 등 불공정 행위를 차단하고 민생 안정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도움이 되는 정책들을 계속 개발하겠다고 말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후원하기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로그인 후, 댓글 작성이 가능합니다.
댓글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