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동정
결혼/부음

강남구, 거리흡연 단속 강화

정승혜 editton2@gangnamtimes.com | 승인 18-06-24 09:36

본문

5965f25f671bad8fd16c6fb11a1fba20_1529800524_1319.jpg

강남구는 간접흡연으로부터 구민의 건강을 보호하기 위해 금연거리 홍보 및 흡연 단속을 대폭 강화하기로 했다. 

 

강남구 금연거리는 총 5개소로 영동대로 코엑스, 강남대로 동측, 대치동학원가(은마아파트 입구 사거리), 남부순환로 남측 615m, 서울논현초등학교 주변 보도 116m 구간이다. 이외에도 공공청사나 의료시설, 음식점 등 실내 공중이용시설 및 실외 공공장소도 단속대상이다.

 

구는 금연거리를 알리기 위해 미디어폴과 LED 조명을 활용한 홍보 강화에 나섰다. 지난 18일부터 강남역에서 신논현역 사이 18개 미디어폴에 금연거리 위치와 금연홍보 영상을 송출하고, 야간시간에는 강남대로 보도 위 LED 조명으로 금연구역을 알린다. 금연거리 홍보는 올해 12월까지 시범 운영 후 그 효과를 검토해 사업의 추진 및 확대 여부를 결정한다.

 

또한 구는 대치동학원가와 영동대로 금연거리의 금연 바닥표시재가 발자국과 차바퀴에 훼손돼 지워지지 않는 신소재로 교체했다. 이번 교체 공사로 보행자의 간접흡연 피해 예방과 깨끗한 도시미관 조성이 기대된다.

 

거리흡연 단속도 강화한다. 21조의 단속조가 오전 9시부터 오후 8시까지 단속하고, 정기적으로 심야시간대와 주말단속도 병행한다. 또 효과적인 단속을 위해 지역 지리에 밝은 22개 동 주민센터 직원으로 구성된 단속반도 상시 활동한다.

 

아울러 지난 530~68일에는 서울시와 합동으로 공중이용시설 전면 금연 지도단속을 했다. 오는 28일에는 청소년 흡연예방 및 학교주변 금연환경 조성을 위해 관내 교육지원청·경찰서와 연계해 담배판매업소, 피시방 등에 대한 합동 지도단속을 한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후원하기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로그인 후, 댓글 작성이 가능합니다.
댓글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