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구,관내 대로변 보도 위 오염제거 작업 실시

정승혜 editton2@gangnamtimes.com | 승인 18-06-09 20:33

본문

e0cecc98cb79cc5593bee349d233d2d1_1526012191_4161.jpg



강남구는 관내 대로변 보도 위 오염제거 작업을 전면 실시한다. 

 

지난해 7월부터 테헤란로 북쪽 지하철역 주변 보도 위주로 11개 구간에 걸쳐 시범 운영했는데 올해는 전 지역으로 확대해 시행한다. 대상은 대로변 지하철역 출입구, 버스정류장, 가로 휴지통 등 다중이용시설 주변 보도다.

 

이번에 도입되는 기계는 가로청소 업체에서 자체 개발한 장비로 고압의 물을 바닥에 분사해 얼룩과 껌딱지를 동시에 제거할 수 있다. 특히 2016년 자치구 최초 도입 시 문제가 됐던 물 튀김 현상을 보완해 작업의 효율성을 높였다.

 

기존 물청소는 물을 뿌리고 솔질하는 등 수작업으로 오염을 제거해 청결한 유지에 한계가 있었으나 고압표면세척 방식으로 효율적이고 신속하게 이를 제거할 수 있게 됐다.

 

구는 환경미화원 여럿을 투입할 필요 없이 기계를 사용할 1~2명만으로 작업이 가능하다는 점과 물청소의 목적으로 최근 심해진 미세먼지를 줄일 수 있다는 점에 주민의 만족도가 높을 거라 기대하고 있다.

 

작업은 보행인의 불편을 최소화할 수 있는 오후 10~오전 7시에 테헤란로 남쪽과 북쪽을 나누어 2개 팀이 수행하며, 한 팀에 운전기사 1, 미화원 2명의 인력과 8t 살수 차량, 고압 펌프식 표면 세척기 및 껌 제거기 장비로 하루 약 300씩 진행한다. 겨울철(12~2)에는 결빙 관계로 작업하지 않는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후원하기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로그인 후, 댓글 작성이 가능합니다.
댓글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