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동정
결혼/부음

강남구, 도로 위 미세먼지 잡는다

황상윤 hsy1025@gangnamtimes.com | 승인 18-05-09 22:19

본문

4d62d935a45b4133e772d4ebf9d80252_1524984524_4814.jpg



강남구(구청장 권한대행 주윤중)는 생활 주변에서 발생하는 미세먼지를 줄이기 위해 자동차 배출가스를 집중적으로 점검한다. 

 

이번 집중 점검 대상은 관내 학원 및 어린이집 등 194개소에 등록된 어린이 통학 차량 638대와 강남구청 청소대행업체에서 운영 중인 경유청소차랑 148대다.

 

초미세먼지(PM2.5)는 연소과정에서 발생하는 아주 미세한 검댕으로 경유자동차 배출가스에서 주로 발생한다. 구는 지난 3월에 자체적으로 행정차량 115대 배출가스를 점검했으며, 이 중 배출허용 기준을 초과한 차량은 없었다.

 

하지만 미세먼지를 줄이고 쾌적한 환경 조성을 위해 20169월 이후 제작된 차량 매연 배출기준인 15% 이하(승합 및 소·중형트럭)보다 강화된 기준을 적용, 매연 10% 초과 배출차량 20대를 전문정비업소에서 정비받아 10% 이하로 개선토록 조치했다.

 

또한, 관내 운행 중인 모든 청소용역 차량과 주택가를 운행하는 학원 및 어린이집 통학 경유 차량의 배출가스를 점검해 허용 기준을 초과하는 차량은 개선 조치해 매연으로 인한 주민불편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특별 관리할 계획이다.

 

이외에도 구는 비산먼지 발생사업장인 건축공사장을 대상으로 건설기계의 매연발생 최소화 조치를 조건으로 신고증을 발급·관리하고 있으며, 현장점검 시 이행여부를 확인하고 미이행 공사장은 친환경 건설기계를 사용토록 적극적으로 권고하고 있다.

 

아울러 구는 지난해 미세먼지 신호등을 구민의 활동이 많은 양재천 영동2교와 3교 사이, 양재천 영동6교 인근, 강남구청 앞 총 3개소에 설치했다. 수치를 숫자로 표기하는 대신 색깔로 표시해 누구나 미세먼지에 대한 정보를 쉽게 이해하도록 한 것이다. 올해는 초등학교 3개소 등에 이를 추가 설치할 예정이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후원하기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로그인 후, 댓글 작성이 가능합니다.
댓글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