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동정
결혼/부음

강남구, 불법 성매매·대부업 전단지 뿌리 뽑는다.

정승혜 editton2@gangnamtimes.com | 승인 18-04-29 15:43

본문

613aa92da71e1afd8d8c1bd27d564869_1524361052_138.jpg



강남구가 특별사법경찰(이하 특사경)의 강도 높은 단속으로 불법 성매매·대부업 전단지 배포량이 많이 감소했다고 밝혔다. 

 

올해 1월부터 3월까지 3개월 동안에만 전단지 50,142장을 수거·폐기하고, 전단지에 사용된 이동전화번호 197개를 이용 중지시켰다.

 

최근에는 단속을 피하고자 전단지에 전화번호를 기재하지 않고 고무도장으로 번호를 바꿔 찍거나, 0508·0507 등의 안심번호를 이용하는 등 배포하는 수법이 지능화돼, 구는 강력한 단속을 추진하고 있다.

 

·야간 단속과 전단지의 수거 및 폐기, 홍보에 사용된 이동전화번호를 이용 중지시킴으로써 이미 제작된 전단지를 배포할 수 없게 선제로 조치했다.

 

특히, 효율적인 단속을 위해 관내 주요 배포 지역을 중심으로 매주 22개 동 주민센터와 합동정비를 하고, 특사경이 별도로 취약시간대 순찰 정비를 강화해 관내 전 지역의 불법 전단지를 물샐틈없이 정비하고 있다.

 

그 결과 역삼역·선릉역 일대 성매매·대부업 불법 전단지 배포량이 많이 감소해 인근 주민과 상가 영업주들의 높은 호응을 얻고 있다.

 

613aa92da71e1afd8d8c1bd27d564869_1524361115_3108.jpg 

 

강남구 특별사법경찰은 전국 기초자치단체 중 최초로 20127월부터 불법·퇴폐행위근절 특별전담 T/F을 구성, 성매매·대부업 불법 전단지 단속을 벌인 후 현재까지 지속적인 단속으로 밝고 건전한 거리 만들기에 앞장서고 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후원하기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로그인 후, 댓글 작성이 가능합니다.
댓글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