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구, 365일 쉬지 않는 ‘청소 기동반’ 운영

정승혜 editton2@gangnamtimes.com | 승인 18-04-29 15:38

본문

567b732180d0615499eefdda543de2ee_1524360245_0212.jpg

강남구가 세계 최고 수준의 청결도시 조성을 위해 연중무휴 365일 즉시 쓰레기 수거체계를 구축했다고 19일 밝혔다.

 

연중무휴 쓰레기 수거체계 확립과 계절형 맞춤 청소서비스로 구민은 물론 국내외 방문객이 실제 체감할 수 있는 깨끗한 거리 조성에 나선 것이다.

 

청소 기동반은 공무원, 무단투기 단속원, 청소대행업체 직원으로 구성돼 환경미화원이 근무하지 않는 취약시간대에 활동한다. 새벽·주말·공휴일·명절 등에 강남구 관내 15개 간선도로를 순찰해 쓰레기 수거 및 각종 청소 관련 민원을 처리한다.

 

매일 새벽 공무원 1개 조 2명이 주요 간선도로변을 순찰하고, 주말·공휴일·명절에는 공무원 1개 조 2, 무단투기단속반 2개 조 4, 청소대행업체 직원 10개 조 20여 명이 근무한다.

 

이들은 관내 간선도로변과 청소 취약지역을 순찰하며 배출시간 외 도로변에 나와 있는 종량제 쓰레기봉투와 무단 방치된 대형생활폐기물, 투기성 쓰레기 등을 일일 평균 100여 건씩 처리한다.

 

또한 강남구는 연중무휴 365일 기동반 운영에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인 네이버 밴드(Naver Band)를 활용한다.

 

이는 2015년 강남구가 전국 최초로 도입한 SNS를 활용한 쓰레기 단속 시스템이다. 순찰 중 즉시 처리가 어려운 쓰레기 및 주민의 청소 관련 내용이 밴드에 올라오면 해당 지역을 담당하는 청소대행업체가 신속히 현장을 확인해 처리하고 실시간으로 처리결과를 공유하는 획기적인 단속 체계다.

 

그동안 홍콩은 물론 제주시, 대구시, 수원시, 부산시 기장군, 서초구, 송파구, 영등포구, 용산구, 중랑구 등 여러 지자체에서 이를 벤치마킹해 강남구 청소행정의 창의성과 우수성을 국내외 널리 알렸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후원하기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로그인 후, 댓글 작성이 가능합니다.
댓글등록